추천 옥정숲삼림욕장 옥정생태숲공원 산책로 양주힐링숲길

 

안녕하세요 양주시 SNS시민 서포터즈입니다.

입춘이 지나자 추위가 풀리더니 눈이 내리고 다시 한파가 찾아왔습니다.

춥지만 답답함을 떨쳐버리기 위해 지난주 양주옥정에 걷기 좋은 산책로가 있다고 해서 가봤어요.

맞아요, 바로 옥정숲 삼림욕장과 생태숲 공원입니다.

처음 방문했는데 가벼운 산책으로 걷기에 정말 좋은 길이었습니다.

경기도 양주시 사타로 92

옥정숲 산림욕장은 검색이 되지 않았어요.

양주숲복지센터 뒤쪽에 있어서 이걸 검색하고 갔어요.

큰 길 근처에 버스 정류장도 가까워 대중교통을 이용하셔도 편리하고 주차 공간도 넓어서 차로 가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삼림욕장 입구에 들어서기 전 ‘만남의 광장’에는 옥정생태숲 공원이 한눈에 들어오는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었다.

가까이 이어진 숲길을 보니 옥정생태숲공원이 생각보다 넓은 것 같아요.

또 광장 한쪽에는 자전거 주차장과 신발을 흙먼지를 털어내기도 했습니다.

방문시 참고해주세요!

이제 본격적으로 옥정숲 숲속림욕장을 둘러보기 위해서 표지판의 지시에 따라서 이동합니다.

오르막길을 다 올라가면 나무로 된 입구와 계단이 보입니다.

그 옆에는 옥정숲 삼림욕장이 보기 좋게 그려진 안내판도 있었는데

총 8개의 시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안내판을 보니 팔각정은 층계단으로 가는 길과 포장길로 가는 길이 있었습니다.

저는 포장된 길을 통해 올라가 보기로 했습니다.

팔각정이 보일 때쯤이면 아래에서 본 나무계단 끝으로 보이는 길이 나타납니다.

옥정숲 삼림욕장 팔각정에 도착했습니다!!!!!

양주옥정 한가운데 이런 2층짜리 정자가 있다니, 왠지 신선하네요.

위로 올라가는 정자 주변의 양주 모습과 풍경은 더욱 놀랍습니다.

여덟 개의 면은 모두 다른 풍경으로 액자처럼 내려다보입니다.
바라보고 있노라면 뿌듯한 마음과 상쾌함에 잠시 서서 구경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근처에 사는 분들은 맨몸에 눈이 녹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방문하고 있습니다.

정자에서 잠시 쉬었다가 원래 계획대로라면 내려와서 산림욕장을 반대쪽으로 한 바퀴 크게 돌려고 했는데요.

눈이 녹지 않다 내리막 길이 생각보다 미끄러워서 아까 본 계단 내려가서 양주 모리 복지 센터 뒷편의 산책로를 통해서 이동해야 했어요.

내려와서 왼쪽 길을 걷다 보니 종합 안내판에서 본 휴식 공간이 보였는데요.

계단이 보였는데요, 계단 끝에는 나무로 된 선베드와 벤치에서 쉴 수 있는 공간과 연못 A가 있었습니다.

다시 내려와서 다른 길을 가니 연못의 B가 보였어요.

눈과 낙엽에 덮여 있었지만 돌을 쌓아 만든 연못은 쉽게 찾을 수 있을 겁니다.

두 개의 연못이 연결된 돌로 된 물길도 보이고 옆에는 커다란 바위도 있었는데, 자연이 만든 한 폭의 멋진 그림 같았어요.

길을 따라 걷다 보니 드디어 최종 도착지인 옥정숲 삼림욕장이 나타났어요.

특별한 것은 없었지만 삼림욕장에도 나무로 된 선베드와 테이블이 놓여 있었습니다.

푸른 잎이 우거질 때 숲 한가운데 앉아 바라보면 힐링이 될 것 같아요.

산림욕장에서 왼쪽 오르막길로 가면 생태숲공원 숲길과 팔각정 가는 길이 나옵니다.오른쪽 내리막길은 화장실로 이어져 있습니다.

화장실 쪽으로 내려 보았어요.

근처에는 운동공간이 있고 그 옆에는 떨어져 있었는데 주차장과 양주숲복지센터가 있었습니다.

만남의 광장 쪽으로 나가면 건물을 쉽게 찾을 수 있어요.

걸려 있는 플래카드를 보니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현재 진행중인 프로그램이 없으며, 자세한 내용은 아래 카페를 통해 수시로 확인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양주시가 주관하는 숲체험, 목공체험 신청카페입니다.cafe.naver.com

이렇게 옥정숲 삼림욕장을 돌아봤는데요.

크게 한 바퀴를 돌지 못해 아쉬움이 남았고 조금 더 걷기 위해 숲길로 다시 올라갔습니다.

올라와서 이정표를 보니 팔각정에서 내려오지 않았던 길이 이어져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고 반대편 길은 고암동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이번에는 다마이 모리 삼림욕장을 빠져나와 그 방향의 산책로를 걸어 보았습니다.

중간중간에 갈림길이 나오기도 했어요.

걸어보니 안내 표시가 없는 곳은 돌고 다시 만날 수 있도록 길이 나 있었어요.

‘푸른 잎이 가득한 숲길에서는 아니었지만 그렇게 숲길을 걸으며 계속 걸었죠’.

아무 생각 없이 걷다가 딱따구리라도 만나서 걷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고, 저절로 스트레스가 날아가는 느낌이었습니다.

아직 모든 눈이 녹지 않아서 위험한 길도 만났는데요.그래도 길이 포장돼 있어서 트래킹화 안 신어도 안전하게 걸을 수 있었어요.

산책로 옆에는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벤치들과 운동기구들이 놓여 있었다.

길을 따라 걷다보니 다시 갈림길과 안내표지판이 나타났어요.

고암동까지 걸어보고 싶었지만 소요시간과 거리가 나와 얼마나 걸릴지 몰라 그날은 세창아파트 방향으로 내려와 산책을 마쳤습니다.

걷던 걸음을 멈추고 옥정생태숲공원 산책로를 걷기 위해 앞으로 자주 발걸음을 옮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집 근처에 이런 곳이 있다는 걸 이제라도 알았으니 시간 내서 걷고 싶을 때는 꼭 가서 걸어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있지만 일상에 지치고 힘들 때는 방역수칙을 지킨 후 양주숲길을 거닐어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근처에 산다면 꼭 가보세요~!!!
옥정숲숲숲욕장과 옥정생태숲공원 산책로를 거닐며 지친 일상 속에서 잠시나마 힐링하고 활력을 되찾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