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세탁방지법안 추진 아일랜드 암호화폐 규제 등

 

아일랜드 정부가 가상화폐 규제 등을 포함해 자금세탁 방지를 위한 더욱 엄격해진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10일(현지 시간) 비인크립트가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아일랜드 정부는 유럽연합(EU)의 자금세탁방지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법 개정안 2020을 마련했다.범죄나 테러와 관련한 자금세탁 대응에 초점을 맞춘 새 법안이 의회를 통과할 경우 담당 기관과 직책이 신설될 전망이다.새 법안에 대해 헬렌 매켄티 아일랜드 법무장관은 돈세탁은 중범죄자와 테러리스트의 활동을 돕는 범죄로 이들 범죄는 사람들의 생명까지 위협한다며 EU의 개방된 국경을 이용하려는 범죄자에 대응하기 위한 EU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비인크립트에 따르면 EU 돈세탁방지 지침을 시행하고 있는 유럽중앙은행은 암호화폐의 익명성을 제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 같은 규제가 블록체인 기술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한편 아일랜드는 영국의 EU 탈퇴를 의미하는 브렉시트 이후 EU 내에서 유일한 영어권 국가로 남게 됐으며 미국과의 유리한 관계를 이용해 유럽의 블록체인과 핀테크 분야의 영향력 확대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