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병(酒甁)의 연예인 사진

‘너는 술병/ 나는 속병/…/처음에는 불만 해소/나중에는 숙취 해소’. 주객들 사이에 떠도는 ‘소주병’이라는 제목의 시입니다. 해설 달지 않아도 내용은 다 알겁니다. 주당이라면 다들 겪어본 일이기 때문입니다. 선천적으로 몸이 알코올을 거부하거나 다른 신념으로 일평생 술 한 모금 안 마시는 사람도 있지만 술은 사람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대개는 주위의 권유로 술을 마시기 시작하는데 그러다 횟수가 늘고 적정량을 넘기는 일이 계속되면 숙취에 시달리다 병까지 얻어 고생하게 마련입니다.​정부의 고민도 거기에서부터 시작된 것 같습니다. 시비와 실례와 다툼과 폭력, 주취 운전 등으로 이웃에 폐를 끼치거나 금지선을 넘는가 하면 건강마저 잃곤 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상습 음주로 알코올의존증을 앓게 되면 국민건강보험에도 부담을 떠안기게 됩니다. 지난해 건강보험이 지출한 연간 총급여액이 58조7500억 원 정도인데 이 중 음주로 인한 급여액 지출은 2조2000여억 원이나 된다고 합니다. 또, 2017년 1년 동안 알코올 때문에 목숨을 잃은 사람만 4809명에 이릅니다. 이 모든 문제의 중심에 과음(過飮)이 있는 것입니다.​태조 이성계의 맏아들 진안대군 방우(芳雨)는 술을 좋아해 날마다 마셨는데, 결국 39세에 술병이 나서 죽었습니다(卒). 태종 때 경상도 경차관 김단은 서울에서 경상도로 가던 중 충청도 옥주(옥천)에서 갑자기 죽었습니다(急逝). 지방 수령이 마련한 자리에서 과음한 나머지 목숨을 잃은 것입니다. 경기도 금천현감 김문 역시 소주를 너무 마신 나머지 알코올중독으로 죽었습니다(絶命). 그에게 술을 너무 권해 과음 치사케 한 수원부사 박강생과 봉례랑 윤돈은 파직됐습니다. 다만 “술을 권하는 것은 사람을 죽이려 함이 아니요, 동료 관리를 전별하는 일 또한 상사(常事)”라는 태종의 배려로 다른 처벌은 면했다고 합니다.​보건복지부가 술병 등 주류 용기에 수지, 아이린 등 연예인 사진을 담지 못하게 하는 방향으로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기 연예인, 그것도 유명 여성 모델을 내세운 술 광고가 음주를 미화할 수 있다고 보는 것입니다. 금연정책에 비해 금주정책이 상대적으로 미온적이란 질타도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주객들은 술병의 연예인 사진 때문에 술을 더 마시거나 덜 마시거나 하지 않습니다. 자칫 정책의 기대 효과는 거두지 못한 채 술 광고 여성 연예인에 대한 비호감만 키우게 되지 않을지 염려가 됩니다. (문화일보 황*규 논설위원의 칼럼 참고)​* 술병에 연예인 사진이 있든 없든 술을 안마시면 좋겠지만 마시더라도 자신의 주량을 넘지 않도록 조금씩만 마시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요? 그래야 오래오래 마실 수 있을 테니까~~~

>

>

>

>

>

>

>

>

>